• 자영업자 19만명, 카드 수수료 26만원 환급 받는다.

    다니던 회사를 정리하고 올해 카페 창업을 시작한 용인시 김 모씨는 카페 창업을 시작하면서,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카드 매출 수수료 2.2%를 부담해왔다. 매월 매출도 등락이 있어 안정적이지 않은 실정이지만 카드 매출 정보가 없다는 이유로 여태까지 평균 수수료가 부과되어온 것이다. 이처럼 높은 카드 매출 수수료를 부담해 온 자영업자들에게 희소식 전해졌다. 신규 가맹…

    보기
  • 소상공인 6월까지 월 30-50% 전기세 감면 받는다

    다니던 회사를 정리하고 작년 1월 카페 창업을 시작한 용인시 김 모씨는 카페를 창업했다. 장사에 적응해가던 중 3월 코로나19가 발병하면서, 매출은 줄었지만 비용부담은 줄지않았고 정부 지원금과 대출로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현재까지 매장을 유지하고 있었다. 배달매출을 키우며 매장을 이어가던 중, 캐시노트를 통해 작은 비용이라도 절감할 수 있는 소상공인 전기세 감면에 대해 알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