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톡으로 매출 관리하는 ‘캐시노트’, 고객사 5만 개 돌파

    외식업체 3만 개, 헤어·네일 관련 업체 2000개, 병의원 1500개, 편의점과 마트 800개 등 다양한 업체들이 캐시노트를 이용하고 있다. 매출 정보를 연동한 고객사의 96%는 하루 한 번 이상 사용한다. 지금까지 캐시노트의 누적 관리 매출은 10조 원에 달한다. 월 평균 관리 매출은 2조 원을 넘었다. 한국경제 기사 (2018년 2월 27일) 전문 보기

    보기
  • 한국신용데이터, 카톡으로 매출서 세무회계까지 관리

    캐시노트가 차별화되는 점은 간편함이다. 카카오톡의 개방형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활용해 스마트폰에 별도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만으로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매일경제 기사 (2018년 2월 18일) 전문 보기

    보기
  • 한국신용데이터, 신승회계법인과 세무관리 고도화 협약

    한국신용데이터의 금융기술 경쟁력과 신승회계법인의 전문적인 회계 및 세무 서비스 역량을 합쳐 중소사업자에게 더 편리한 경영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체결됐다. 매일경제 기사 (2017년 12월 19일) 전문 보기  

    보기
  • 마석 짬뽕의신 사장님의 이용기

    자 그럼 카카오톡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캐시 노트는 뭔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카드매출의 확인, 관리, 또한 누락의 원클릭 조회 서비스라 할수 있다. 예를 들어 내일 나가야 되는 돈이 있고 통장에는 모자라는데 얼마가 입금될지 조회가 된다면 편리한 서비스 아니겠는가? 매출액과 수수료, 미지급 조회, 예상 입금액, 어제의 승인금액, 취소 금액 등등이 죽 나열되고 신규 방문과 재방문 고객의 매출 분석까지…

    보기
  • 용호부대밀면 사장님의 이용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캐시노트라고 있습니다. 가게 관련 정보와 통장정보, 공인인증서를 등록해두면 매일 카드매출금액은 물론 통장잔고, 국세청에 발금된 전자세금계산서 등의 자료를 취합하여 제공해줍니다. 캐시노트도 함께 활용하니 고객을 관리하고 고객에게 집중하며 서비스하는 습관도 생기게 됩니다. 이 서비스에서 가장 좋은 것은 카드매출고객의 신규, 재방문 고객 비율을 알려준다는 것입니다. 어제는 단골손님들이 많이 오셨는지 처음 오신 분들이…

    보기
  • KB금융, 한국신용데이터와 상품 공동개발

    한국신용데이터는 중소사업자를 위한 간편회계서비스 사업자로 국민은행 및 KB국민카드와 가맹점주 결제계좌 및 법인카드를 연계한 상품을 공동 개발한다. 매일경제 기사 (2017년 11월 17일) 전문 보기

    보기
  • 한국신용데이터, 카카오 이어 KT에서 투자 유치

    금융기술 회사 ‘한국신용데이터’는 KT(030200)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김채희 KT 전략기획실 상무는 “캐시노트는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중소사업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어 투자를 결정했다”며 “KT는 중소사업자 대상 서비스 영역에서 한국신용데이터와 다방면으로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비즈 기사 (2017년 11월 10일) 전문 보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