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님이 8개월간 내맘대로 결제 취소? (KBS뉴스)

    한 식당에서 손님이 음식 값을 카드로 결제하고 취소하는 수법을 반복하며 8개월간 무려 3천만 원이 넘는 금액이 식당주에게 지급되지 않고 누락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통상 가맹점주만 결제 승인을 취소할 수 있지만 카드사들의 본인 확인 절차가 허술한 점을 이용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 본문을 참고해주세요.   KBS 기사 바로가기…

    보기
  • 상인 두 번 울리는 카드전표…매달 서너건 누락 1개 업체만 수백만원 (국제뉴스)

    한 사업자는 손님들이 카드로 결제된 내역을 분석한 결과 매달 일정하지 않은 금액들이 누락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은행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카드사에서는 문제가 없다고만 대응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 본문을 참고해주세요.   국제뉴스 기사 바로가기 >   캐시노트로 스마트하게 카드매출을 관리하세요! 카드매출 무료 안심서비스

    보기
  • 신용카드 누락대금 문제, 대안 마련해야 (전자신문)

    카드가맹점 미지급 대금 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2000년대 초반 연이은 가맹점 누락대금 사고로 카드사들이 일제 점검에 나선 적이 있지만 10년이 지나도록 정산 부문 표준화나 통일된 플랫폼 적용에 실패했고 가맹점주들이 카드매출 정산을 쉽게 관리하기 어려운게 현실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 본문을 참고해주세요.   전자신문 기사 바로가기 >   캐시노트로 스마트하게 카드매출을…

    보기
  • 신용카드 가맹점 `누락 대금`피해 여전…대금 정산 플랫폼 표준 절실 (전자신문)

    #서울의 한 식당은 1000만원이 넘는 결제 대금이 신용카드사로부터 입금되지 않은 사실을 뒤늦게 발견했다. 항의 끝에 일부는 돌려받았지만 카드사의 정산오류가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나머지는 끝내 돌려받지 못했다. #경기도 소재 한 업체도 결제 대금 800만원이 누락됐지만 이 중 절반만 받고 나머지는 돌려받지 못했다. 신용카드사가 카드매출대금이 누락된 사실을 알고도 되돌려주지 않아 논란이 된…

    보기